여름맞이 네일



손톱이 길면, 신경쓰인다. 아주아주 많이. 그래서 네일은 일년에 두어번 특별한 날에만 받게 되더라.

그런데 혼자 영화관에 갔다가 근처에서 붙이는 네일팁 '데싱디바' 시연을 해주고 있길래 붙여봤다.
여름이고 곧 바닷가도 가는데 조금 화려하게 하고 싶어서 프렌치, 글리터, 호피 등 이것저것 막 조합해서 붙여본 네일.

색상과 크기가 다양한데다 붙이기도 쉽고 손톱깎기나 파일링으로 길이를 쉽게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지속성이 약하고 손톱 두께감이 상당해서 답답하다는 것, 또 손톱과 네일팁 사이가 벌어져 머리카락이 끼는게 단점이다.

일회성으로 손톱까지 예쁘게 꾸밀 때 쓰기엔 유용할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