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918 청주 여행에서 맛본 로컬 푸드!


여행이라기엔 쉼이 목적이었던 청주행. 친구 생일을 맞아 대전과 서울의 중간지에서 만나기로해서 숙소도 뚝딱 예약하고 보았다. 서울에서 버스로 2시간이 채 안되는 거리에 있어 이동의 피로도도 적어서 만족했던 1박 2일. 청주에서 놀만한 곳(시내!)은 터미널에서 꽤 멀고 상당산성이나 수목원도 다 뚜벅이에겐 무리인 곳이었어서 관광지를 가진 못했다. 또 일, 월에 닫는 유명한 마카롱도 못먹었고 시간이 안맞아 궁금했던 청추 프렌치다이닝도 못갔지만 토속적인 느낌의 지역음식을 먹은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웠다.




우선 첫 점심으로 먹었던 대추나무집 짜글짜글찌개(촌돼지짜글찌개 1인분 10,000원, 갈비짜글찌개12,000원). 나는 친구 강추로 갔는데 백종원의 3대천왕에도 나와서 제법 이름이 알려진 것 같고, 그치만 원래도 유명한 곳이었던 듯. 갈비짜글이보다 친구는 촌돼지짜글찌개가 더 낫다고 해서 주문ㅎㅎ. 주문하고 밑반찬이 깔리고 노릇노릇 갓 구워진 버섯전을 준다. 찌개가 자작하게 끓여질동안 난 버섯전을 흡입함. 짜글이 찌개는 국물이 쫄아야 더 감칠맛이 살아나는 것 같았다. 돼지냄새 팍팍나는 시골돼지고기와 풍부하게 들어간 마늘과 파가 매콤하고 자극적이서 밥 한그릇 뚝딱! 도시 김치찌개(?)에 익숙해진 내게는 매우 토속적인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내 취향은 대독장으로...






둘째날! 점심은 봉용불고기(1인분 11,000원). 청주시내랑 가까운 곳에 있어서 번화가에서 내려 구경하며 걸어갔다. 도착해서 주문하니 동글동글하게 썰린 대패삼겹살과 간장소스, 파무침, 마늘, 묵은지가 나온다. 은박지가 쌓인 불판에 고기와 마늘을 털어넣고 간장소스를 부어서 익힌 후 파무침과 묵은지를 넣고 볶으면 완성되는 불고기 요리. 비주얼은 매워보였지만 맵지 않고 달달한 파불고기다. 흔한 제육볶음이랑 다른 그 맛. 사각거리는 파채 식감도 좋고 얇게 부들거리는 고기도 괜찮아서 맛있게 먹었다. 맨밥이랑 먹으면 딱이지만 볶음밥을 해먹을 수도 있다. 사진은 지저분하게 나왔는데... 남은 고기와 파무침에 밥을 넣고 참기름과 김가루를 뿌려서 볶아먹으면 꿀맛임ㅋㅋ 아 과식했다.

낡고 오래된, 그 지역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음식점들은 재밌다.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맛이기도 하고, 럭셔리하진 않아도 맘편히 배부르게 먹을 수 있으니깐.





덧글

  • mimic 2017/10/13 02:07 # 답글

    청주에서 군생활을 했는데 정작 청주에서 맛집을 먹어본건 중국집 밖에 없군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가봐야겠어요 ^^
  • 미이미 2017/10/13 10:57 #

    중국집도 유명한데가 있다던데요?! 기간이 짧아서 여기저기 가보지 못해서 아쉽습니다ㅎㅎ
댓글 입력 영역